Tag

목회자

Browsing
월간지

미래 목회자 배출의 산실, 신학대학 총장이 말하는 신학/신학교, 신학생 설문 분석 I, 신학생 설문 분석 II, 신학생들이 바라는 것 – 신학대학교의 비전은 무엇인가? 황덕형 총장: ‘혁신 150’이라는 슬로건과 함께 새로운 발전을 지향할 것이다. ‘150’에는 두 가지의 뜻이 있다. 먼저 ‘학교를 위 해 150가지를 개선하자’는 뜻인데, 사소하게는 강의실 문고리부터 크게는 학교의 미래 발전 계획까지 아우른다.

월간지

사무치는 겨울이 지나면 봄이 찾아온다. 봄의 따뜻한 온기는 죽음이 드리워져 있던 얼어붙은 초원을 감싸 안는다. 그리고 따뜻한 햇살의 품 에서 새로운 생명은 싹을 틔운다. 이것은 당연 한사실인동시에,그래야만하는일이다.이는 비단 자연에만 해당되는 과정이 아니다. 우리 의 오랜 신앙 여정도 마찬가지다.

Man in suit Sermon

좋은 목회자는 그냥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한 사람의 목회자가 세워지기까지 정말 많은 분들이 헌신하고, 희생하고, 눈물로 기도해 주고,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주십니다. 가까이는 가족이 있고, 그리고 성도들이 있습니다. 그 외에도 눈에 보이지 않지만 정말 많은 분들의 기도와 도움으로 한 사람의 목회자가 탄생합니다…

월간지

월간『교회성장』은 지난 1월호에서 ‘2019 목회 키워드’를 주제로 한국 교회 목회자들이 생각하는 주요 키워드를 조사·분석하였다. 목회자들은 다음 세대, 지역사회에 이어 3순위로 ‘본질’을 중요한 목회 키워드라고 응답했다. 그렇다면 한국 교회 목회자들이 생각하는 ‘본질’이란 무엇일까? 그들이 생각하는 본질에는 어떤 공통점과 차이점이 있을까? 월간 교회성장은 목회자 65명과 심층 인터뷰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한 후 답변을 분석해 보았다.

월간지

리더십은 조직의 공동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리더가 가지고 있는 인품, 지혜, 경험, 세계관, 안목, 지성, 감성, 영적인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발휘하는 영향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스위스의 신학자 에드워드 투르나이젠(Eduard Thurneysen)은 “목회자는 하나님과 죄지은 인간의 중간에 위치한 특별한 자리에서 있다”라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