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월간지

Category
월간지

코로나블루, 목회적 상담과 설교 – 코로나블루 현상이란?(※‘코로나19’와 ‘우울감’(Blue)이 합쳐진 신조어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 올해 상반기 ‘고의적 자해’로 병원 진료를 받은 사례는 총 1,076건으로 지난해보다 35.9%, 연령별로는 20대가 80.5%, 30대가 87.2% 증가했다. 교회 역시 겪는 문제 코로나블루, 우리에겐 어떻게 파고들었을까? ‘코로나블루’에 빠진 사람들 앞에서 목회자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목회상담 사례와 성도들을 위로하는 설교에 대해 알아보자.

월간지

위드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성장동력, ‘가정’ – “세계는 이제 코로나 이전인 BC(Before Corona)와 코로나 이후인 AC(After Corona)로 구분될 것이다!” – 퓰리처상 수상자 토머스 프리드먼(Thomas Friedman) – 모두 한마음으로 그 종식을 기다리지만 끝나지 않는 코로나19. 그로 인해 달라진 신앙생활의 변화는 어쩌면 우리의 성장을 위한 움츠림이 아닐까. 이미 ‘가정’은 예배와 신앙교육의 핵심장이 되어 신앙의 영적 구심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워드 코로나 시대에 새롭게 활성화된 온․오프 가정예배에 알아보자!

월간지

로마의 박해로 직면한 언택트(비대면, noncontact) 초대교회. 하지만 두루마리로 전한 복음의 힘은 오히려 폭발적이었다. 만약 사도 바울이 이 시대를 살았다면, 유튜브 영상에 복음을 담지 않았을까? “유튜브, 어떻게 목회에 접목하나?” “기독 콘텐츠 제작 및 영상 전도!” 월간 『교회성장』 9월호에서는 유튜브 사역모델을 통해 NEW목회전략에 대해 소개해보았다.

월간지

2020년 상반기 검색어 1위. 코로나19!세상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뉘며, 새로운 시대를 맞이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회는 어떻게 해야 하나? 월간 『교회성장』 7월호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예배 공동체를 재건하려면”이라는 주제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목회 리더십’과 ‘모이는 교회 회복’, ‘세상 속의 교회 회복’을 위한 방안에 대해 고민해보았다.

월간지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진단키트 – 확진자 판별은 물론 신속한 치료로 이어지며,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덕분에 위기에도 불구하고 세계로 수출되고 있다. 신천지 – 코로나19 사태의 시발점이었던 그들. After coming back~, 신천지 탈퇴자에 대한 교회의 대처는? 월간 교회성장 6월호에서는 신천지 대응을 위한 신천지 진단키트 및 교회의 4단계 대응 매뉴얼을 소개합니다.

월간지

세계를 뒤흔든 코로나19! 그와 맞닥트린 한국 교회. 한국 교회의 84%가 드린 온라인 예배, 예배의 새 시대가 시작되었다. 대체가 아닌 대안으로서 앞으로 온라인 예배는 새로운 선교의 패러다임이 될 것이다. 월간 『교회성장』 6월호에서는 미래 교회와 예배란 무엇인지 알아보고,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온라인예배 실행 매뉴얼을 소개합니다.

월간지

넓은 들판, 나 홀로 마주선 세상. 어미 새의 둥지를 떠나 첫 날갯짓을 하는 아기 새처럼. 아무것도 몰라서 두려움이 몰려오는 것만 같다. 세상의 화려함과 넘쳐남과 달리 교회 개척의 현실은 너무나도 처절하다. 그만큼 개척의 꿈과 용기도 점점 작아지고……. 월간 『교회성장』 4월호에서는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자신만의 “물맷돌”로 교회 개척에 성공한 8명의 목회자의 <8人8色 개척 목회 노하우>를 소개합니다!

월간지

오늘날 한국 교회가 어려워진 이유는 예배의 무너짐에 있다. 하나님께서는 영과 진리로 예배하는 자를 찾는다고 하셨다. 무엇을 구한다는 것은 그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찾으시는 것은 우리 인생에서 다른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하고, 신앙생활에 없어서는 안 되는 가장 본질적인 것’임 에 틀림없다.

월간지

미래 목회자 배출의 산실, 신학대학 총장이 말하는 신학/신학교, 신학생 설문 분석 I, 신학생 설문 분석 II, 신학생들이 바라는 것 – 신학대학교의 비전은 무엇인가? 황덕형 총장: ‘혁신 150’이라는 슬로건과 함께 새로운 발전을 지향할 것이다. ‘150’에는 두 가지의 뜻이 있다. 먼저 ‘학교를 위 해 150가지를 개선하자’는 뜻인데, 사소하게는 강의실 문고리부터 크게는 학교의 미래 발전 계획까지 아우른다.

월간지

설교자의 일관성 – 우리는 믿음의 사고를 통해 ‘작은 그리스도’가 되어야 한다. ‘믿음의 사고’ 란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한 해석학적 관점을 의미한다. ‘핑크 대왕’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있는가? 핑크색을 좋아하는 한 왕이 있었다. 그는 자신이 다스리는 나라의 모든 것을 핑크로 바꾸었다.

월간지

사무치는 겨울이 지나면 봄이 찾아온다. 봄의 따뜻한 온기는 죽음이 드리워져 있던 얼어붙은 초원을 감싸 안는다. 그리고 따뜻한 햇살의 품 에서 새로운 생명은 싹을 틔운다. 이것은 당연 한사실인동시에,그래야만하는일이다.이는 비단 자연에만 해당되는 과정이 아니다. 우리 의 오랜 신앙 여정도 마찬가지다.

월간지

월간 교회성장은 현재 한국 교회가 인식하고 있는‘교회의 본질’을 탐구하기 위해 2차례 에 걸쳐 조사를 진행했다. 지난 6월호에서는 담임 목회자들과의 심층 인터뷰를 통해 교 회의 본질을 정리하였고, 이번 호에서는 성도 71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 를 공개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