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5장 25-34절

“열두 해를 혈루증으로 앓아 온 한 여자가 있어 많은 의사에게 많은 괴로움을 받았고 가진 것도 다 허비하였으되 아무 효험이 없고 도리어 더 중하여졌던 차에 예수의 소문을 듣고 무리 가운데 끼어 뒤로 와서 그의 옷에 손을 대니 이는 내가 그의 옷에만 손을 대어도 구원을 받으리라 생각함일러라 이에 그의 혈루 근원이 곧 마르매 병이 나은 줄을 몸에 깨달으니라 예수께서 그 능력이 자기에게서 나간 줄을 곧 스스로 아시고 무리 가운데서 돌이켜 말씀하시되 누가 내 옷에 손을 대었느냐 하시니 제자들이 여짜오되 무리가 에워싸 미는 것을 보시며 누가 내게 손을 대었느냐 물으시나이까 하되 예수께서 이 일 행한 여자를 보려고 둘러 보시니 여자가 자기에게 이루어진 일을 알고 두려워하여 떨며 와서 그 앞에 엎드려 모든 사실을 여쭈니 예수께서 이르시되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 네 병에서 놓여 건강할지어다”

서론

친구들 한 주간도 잘 보내셨나요? 오늘은 혈루증에 걸린 여인을 통하여 함께 말씀을 나누고자 해요. 부끄러운 일이 있으면 친구들은 어떻게 하나요? 도망가거나 숨거나 하지 않나요?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 부끄러운 것이라면 그 사람을 피해 도망갈 것 같아요.

예를 들어 바지에 구멍이 있는 것을 모르고 가다가 구멍이 난 것을 알게 되었어요. 그러면 어떻게 하나요? 그 구멍 난 바지가 창피해서 숨거나 도망가거나 하겠죠? 오늘 본문에 나오는 혈루증에 걸린 여인도 마찬가지에요.

본론

12년동안 혈루증으로 살아온 사람이 있었습니다. 혈루증은 계속해서 피가 흘러 나오는 병이에요. 그 당시 사람들은 피를 부정하게 생각했기 때문에 혈루증에 걸린 사람과 함께 살지 않았어요. 사람들은 혈루증에 걸린 여인은 더럽고 부정한 사람으로 여겼어요. 이 시대에 부정한 사람과 접촉을 하면 접촉한 사람도 부정한 사람이 된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혈루증에 걸린 여인을 사람들은 멀리하고 따돌렸어요.

여인은 자신을 더럽고 부정하게 보는 사람들을 피해 사람들이 없는 곳에서 살았어요, 그 여인은 혈루증을 어떻게 해서든지 고쳐보려고 많은 노력을 했어요. 많은 의사를 불러보았지만 고쳐지지 않았어요. 많은 의사를 부른 탓에 자신의 재산을 병 고치는 것에 모두 다 사용했어요.

어느 날 예수님이 오셨다는 소문을 듣게 되었어요. 그리고 예수님께서 많은 병자를 고치셨다는 소문도 함께 들었어요. 그런데 문제가 있었어요. 예수님 주변에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있었던 것이에요. 사람들은 혈루증에 걸린 여인을 죄인으로 여겼어요. 그렇기 때문에 혈루증에 걸린 여인은 사람이 많은 곳에 가는 것을 힘들어했어요. 하지만 그 여인은 예수님의 옷자락만 만져도 병이 고쳐질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예수님께 나아가요. 그리고 그 여인은 그 믿음으로 인하여 예수님께 병을 고침을 받게 되었어요.

결론

우리는 죄가 있으면 죄를 숨기려고 해요. 부모님께도 그렇고 선생님께도 그렇죠. 부모님께 잘못을 하면 부모님을 피하게 되고, 선생님께 잘못을 하면 선생님을 피하게 되요. 그처럼 혈루증에 걸린 여인도 사람들을 피해 예수님께 나아가기 힘들 상황이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만 나아가면 이 혈루증이 고쳐질 거야!’라는 믿음을 가지고 나아갔어요. 그러한 믿음으로 예수님의 옷자락을 만졌어요.

우리도 죄를 지을 때가 있어요. 그럴 때마다 우리는 어떻게 해야 될까요? 예수님을 피해 다녀야 될까요? 하나님을 피해 다녀야 될까요? 아니에요. 내가 죄를 지어도 하나님께 나아오면 죄를 용서해주실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하나님께 나아와 회개하여야 해요.

▶사진 출처 : ‘하이바이블’ 유튜브 채널

강경우 목사

고신대학교 기독교교육과 졸업
대신대학교 신학대학원(M. Div.) 졸업
(現) 반야월교회 초등부 담당목사
작성자

M.T.S / 교회성장 컨설팅 및 연구 프로젝트 진행 / 국제화 사역 / 월간 교회성장, 단행본(교회와 성도들의 영적 성장을 위한 필독서) 등을 출간하고 있다. M.T.S (Ministry Training School) 는 교회성장연구소가 2003년 개발하여 13회 이상의 컨퍼런스를 통해 한국교회에 보급한 평신도 사역자 훈련 시스템이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