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2장 10-20절

“그 땅에 기근이 들었으므로 아브람이 애굽에 거류하려고 그리로 내려갔으니 이는 그 땅에 기근이 심하였음이라 그가 애굽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에 그의 아내 사래에게 말하되 내가 알기에 그대는 아리따운 여인이라 애굽 사람이 그대를 볼 때에 이르기를 이는 그의 아내라 하여 나는 죽이고 그대는 살리리니…”

서론

친구들 한주간도 잘 지내셨나요? 한 주간을 살아가면서 자신의 부족함과 연약함을 느껴본 적이 있으신가요?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부족함과 연약함을 보시고 책망하지 않으셔요. 오히려 우리의 연약함과 부족함을 도와주셔요. 오늘 말씀을 통하여 연약함과 부족함을 도우시는 하나님을 함께 나누길 소망해요.

본론

하나님께서 아브람에게 말씀하셨어요 “너는 너의 고향과 친척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내가 네게 보여 줄 땅으로 가라!” 아브람은 그런 말을 듣고 고향을 떠나 하나님께서 보여줄 땅을 찾아 나서기 시작해요. 여기서 우리가 알아야 될 것은 아직 하나님께서 아브람에게 “어느 어느 땅이다!”라고 말씀하지 않으셨어요. 아브람은 나중에 하나님께서 보여주시기로 한 땅을 믿고 무작정 길을 나서기 시작해요. 길을 모르는 아브람은 하나님을 간절히 기다리고 갈망했어요.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기 때문이죠.

그렇게 아브람은 애굽이라는 땅에 도착을 하게 되요. 아브람은 낯선 땅이 두려웠어요. 모르는 사람들이 와서 자신을 때리고 못된 짓을 할까봐 걱정이 되었어요. 그래서 아브람은 자신의 아내인 사래에게 애굽 사람이 물어보면 그대는 나의 누이라고 말하자고 해요.

애굽 사람들이 찾아와서 아브람은 자신의 아내 사래를 애굽 왕 바로에게 빼앗기게 되었어요. 아브람이 너무 비겁해보이지 않나요? 너무 연약해보이지 않나요?

만약에 남자와 여자가 길을 걷는데 불량배를 만났다고 생각해보아요. 남자가 해야 하는 행동이 무엇이지요? 여자를 보호하는 것이 남자가 해야하는 일이지 않나요? 그 상황에서 여자를 나누고 남자 혼자 도망을 가면 되나요? 지금 아브람이 그러한 행동을 하고 있어요.

하나님께서 아브람에게 땅을 약속 하셨어요. 아브람은 그 약속의 땅을 믿으며 걷고 있어요. 그렇게 걸어가는 가운데 아브람의 참 연약하고 부족한 모습이 오늘 본문에서 나와요.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아브람을 도와주셔요. 우리 다 같이 창세기 12장 17절 읽어볼게요! “여호와께서 아브람의 아내 사래의 일로 바로와 그 집에 큰 재앙을 내리신지라” (창12:17) 바로의 집에 재앙을 내리셔요.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아브람은 아내 사래를 찾을 수 있었어요.

적용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한 걸음 한 걸음 걸어가는 것이 우리의 삶이에요. 그러한 우리의 삶속에서 때로는 넘어질 때도 있어요. 쓰러질 때도 있어요. 부끄러운 일들도 있어요. 하나님께서는 그러한 우리의 모습을 보시고 책망하시는 것이 아니라 넘어진 우리를 일으켜 세워주시고 힘을 주시고 도와주시는 하나님이셔요. 언제나 하나님의 도우심을 믿고 다시 일어나 걸어가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강경우 목사

고신대학교 기독교교육과 졸업
대신대학교 신학대학원(M.Div.) 졸업
(現) 반야월교회 초등부 담당목사
작성자

M.T.S / 교회성장 컨설팅 및 연구 프로젝트 진행 / 국제화 사역 / 월간 교회성장, 단행본(교회와 성도들의 영적 성장을 위한 필독서) 등을 출간하고 있다. M.T.S (Ministry Training School) 는 교회성장연구소가 2003년 개발하여 13회 이상의 컨퍼런스를 통해 한국교회에 보급한 평신도 사역자 훈련 시스템이다.

댓글 쓰기